양대동 소각장 설치 공론화 2차 토론회···시민참여단 최종 결정만 남겨

기사입력 2019.02.16 20:34 조회수 59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0216202443.jpg

서산시  자원회수시설 설치 여부를 위한 시민 의견을 수렴하는 공론화가 추진되는 가운데,  16일  2차  토론회가 열렸다.

16일  베니키아호텔에서 열린 2차  토론회는 105명의  시민참여단 중 70명이  참석해 당초 예상치보다 적은 67%  참석율을  보이며 진행됐다.

소각장  설치에 찬성하는 신은상 동남보건대학교 환경보건과 교수는 소각시설 설치에 따른 전략 환경영향평가를 토대로 살펴본 바 “소각시설은  현재의 기술로는 최고의 입증적이고 표준화된 적용가용기술을 사용하여 환경부에서 제시한 통합환경관리제도에 적합하게 구성된 것으로 대기오염 물질을  최소화시키는 완벽한 수준의 소각시설로 이뤄진 것이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이미  전국에 잘 편재되어 운영되고 있고,  전국  244개 지자체  중 대부분의 지자체는 자체 해결책을 지니고 있는데 유독 4군데서만  민간에 위탁 소각 처리 하는 서산시와 같은 사례를 보이고 있다”며  “이번에도  소각 시설 추진이 무산되면 앞으로도 생활쓰레기 처리 문제는 더욱 심각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반면  소각장 설치를 반대하는 측에서는 종량제 봉투 속 폐기물을 순환이용(재활용)하는  전처리시설을 대안으로 제시해 입장을 발표했다.

홍수열  자원순환사회경제연구소장은 “전처리  시설은 독일과 미국 등 선진국에서 이미 통합 대안시설로 보편화되어 운영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초기 실패를 겪은 후 도입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제적 장점으로 “서산시는  매립지가 부족하기 때문에 쓰레기 전량을 외부에 위탁처리하고 있다.  1년에  막대한 예산이 소요되기 때문에 이미 건설되어 있는 건물 내에 6개월 이내  설치가 가능한 전처리 시설을 도입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200톤  소각시설을 설치했을 때 지자체가 부담해야할 비용은 320억 가량  된다.  하지만  전처리시설을 설치한다면 총 설치비 30억에 추가  비용 플러스 알파,  지자체가  부담하는 비용은 10억 원  미만으로 줄어든다.  이는  30분의  1  비용으로  시설을 설치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같은  주장을 바탕으로 이어진 토론에서 양 측 참석자들은 질문 1개당  2분  30초 내  답변 발언을 하며 상호 토론을 진행했다.

이날  참석한 70명의  시민참여단은 토론회에서 나온 찬반 측 입장과 관련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고 투표를 진행한다.

서산시  자원회수시설 공론화위원회(위원장  신기원)는 이번  2차  토론회에 나온 시민참여단의 최종 결정을 바탕으로 18일  권고안을 작성한 후 시장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김주희 기자 sbc789@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산방송 & sbc789.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