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서산시 축구로 세대 간 우정의 금자탑 세우다!
서산시 축구로 세대 간 우정의 금자탑 세우다!
‘제1회 서산시체육회장기 2060 축구대회’가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간 서산종합운동장 및 보조경기장에서 서산시 2개부 13개팀 300여 명의 선수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서산시체육회에서 주최하고 서산시축구협회(회장 김창덕)에서 주관하는 이번 축구대회는 서산시 승격 30주년을 기념하여 처음으로 개최되는 대회로 더욱 의미가 있다. 300여 명의 선수들은 첫 우승트로피에 클럽 이름을 새기기 위해 어느 때보다 더 열성적으로 경기에 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2060 축구대회’는 다른 대회에 활발한 참여가 가능한 30대와 40대를 제외하고 20대와 50·60대 축구동호인들에게 더 많은 출전 기회를 주기 위해 만든 대회이다. 20대는 연생별로 나누기 때문에 더 치열히 경기를 치렀고, 50·60대는 클럽별로 화합을 다지는 경기가 되었다. 20대부 160명과 50·60대부 140명의 선수들이 참여하는 경기는 크게 클럽부와 연령부로 치러졌다. 50·60대 클럽부 경기는 첫날 예선과 본선으로 1위가 결정됐으며, 20대 연령부 경기는 첫날 리그예선전을 거치고 둘째날 8강전부터는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됐다. 대회결과 50·60대 클럽부에서는 하나축구회가 우승을, 우리FC가 준우승, 서령축구회와 일심축구회가 공동3위를 차지했으며, 20대 연령부에서는 93년생이 우승을, 95년생이 준우승, 91년생과 94년생이 공동3위를 차지했다. 대회에 참가한 한 선수는 “날씨가 선선해서 뛰기에 좋았고 서산종합운동장의 천연 잔디도 잘 관리되어 있어 안전하고 즐겁게 경기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매년 대회에 참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시 체육회 관계자는 “이번 대회를 통해 마음껏 기량을 발휘하고 동호인 간 우정과 화합을 다지는 시간 보내시길 바란다”며 “첫 대회를 시작으로 매년 2060 축구대회에 축구동호인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서산시는 체육 동호인들의 참여를 활성화하고 대관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하여 금년 9억 원을 투자하여 보조 구장을 인조 잔디로 교체하였다.
서산시, 공공장소 무료 와이파이 제공
서산시, 공공장소 무료 와이파이 제공
서산시(시장 맹정호)에서는 중앙호수공원, 동부시장, 솔빛공원, 문화회관, 서산공용버스터미널, 대산버스터미널, 시민체육관, 해미종합시장 일원에서 시민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무료 공공와이파이 확대 구축사업은 민선7기 맹정호 서산시장의 공약사항으로, 서산시 주요 공공장소에 초고속 무료 와이파이망 구축을 통해 시민 누구나 무료로 무선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 도시경쟁력을 향상시키고, 시민 간 정보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됐다. 서산시 공공와이파이는 와이파이 홍보스티커‧전광판이 부착된 공공장소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특정 이동통신사 구분 없이 개인휴대폰 무선 네트워크 설정에서 "Seosan Free Wifi"라는 식별자(SSID)를 선택하여 사용하면 된다. 공공와이파이가 제공되는 상세 장소는 서산시 홈페이지(www.seosan.go.kr)에서 “공공와이파이”를 검색해 확인할 수 있다. 다만, 누구나 접속 가능한 공공와이파이 서비스의 특성상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민감한 개인정보 입력이나 금융거래는 피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무료 공공와이파이 서비스 개시로 시민들의 가계 통신비 부담이 줄어들고, 지역·계층 간 정보 격차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많은 시민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무료 공공와이파이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산시에서는 자체 확충사업뿐만 아니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화체육관광부 및 한국관광공사에서 추진한 와이파이 확대 사업에 적극 참여해 시내버스, 주요 관광지 등 114개소(공공장소 37개소, 관광지 10개소, 시내버스 67대)에 무료 와이파이를 설치해 관광객 및 시민들의 인터넷접근성 향상과 통신비 절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도민 80%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찬성”
도민 80%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찬성”
충남도가 해양신산업 핵심 과제 중 하나로 중점 추진하고 있는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사업에 대해 도민 10명 가운데 8명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최근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도내 거주 만 19세 이상 남녀 830명을 대상으로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관련 도민 여론조사(표본오차 ±3.4%p·신뢰수준 95%)’를 실시, 그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은 세계 5대 갯벌 중 하나로 국내 유일 해양생물보호구역인 가로림만을 자연과 인간, 바다와 생명이 어우러진 명품 생태공간이자 지역 관광의 거점으로 만들기 위한 사업이다. 양승조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11번째 전국경제투어 본행사로 지난 10일 도청에서 개최한 ‘충남 해양신산업 발전 전략 보고회’를 통해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을 핵심 과제로 발표했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구체적으로 보면,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에 대해 응답자의 80.5%는 찬성을 표했으며, 10.9%는 반대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그러나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사업에 대한 인지도는 41.7%로 다소 떨어졌다. 국가해양정원 조성 시 중요 요소로는 56.4%가 보전 및 생태탐방관광지 조성을 꼽았으며, 현 형태 유지(19.9%)와 낙후지역 인프라 조성(18.3%)이 뒤를 이었다. 조성 후 방문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78.1%가 방문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관심없다는 응답은 16.7%에 머물렀다. 가로림만 자체에 대한 인지도는 55.9%로 미인지(44.1%)보다 11.8%p 높았다. 가로림만이 해양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점에 대한 인지도 역시 57.7%로 미인지(42.3%)보다 15.4%p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가로림만과 관련해 연상되는 것을 묻는 질문에 대한 답(복수응답)은 서해바다(35.8%)와 세계 5대 갯벌(32.4%), 해양보호구역(29.1%), 조력발전(26%), 어촌체험마을(20.1%), 국가해양정원(13.9%), 감태(10.6%), 점박이물범(7.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해양생태계 보호 중요성에 대해서는 도민 92.3%(매우 중요 66.1%, 중요한 편 26.2%)가 동의의 뜻을 표했으며, 중요하지 않다는 답은 1.0%에 불과했다. 도와 시·군의 해양생태계 보전 및 관리에 대해서는 잘한다는 긍정적인 평가(20.9%)가 잘못한다는 부정적인 평가(13.0%)보다 높았다. 도는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사업 추진에 활용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가로림만은 수많은 생명을 품은 갯벌과 바다로 우리의 삶을 풍요롭게 하고 있으나, 환경오염 등 각종 위협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것이 현실”이라며 “닫힌 하구를 열고 갯벌을 되살려 가로림만을 세계적인 해양생태관광 거점이자 발전 동력, 국가적 휴식공간으로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가로림만은 1만 5985㏊의 면적에 해안선 길이는 162㎞, 갯벌 면적은 8000㏊에 달하며, 해역에는 4개 유인도서와 48개 무인도서가 있다. 도는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사업을 통해 △국가해양정원센터 △가로림만 생태학교 △점박이물범 전시홍보관 △해양문화예술섬 △해양힐링 숲 △등대정원 △가로림만 전망대 △가로림만 둘레길 △식도락 거리 등을 도입할 예정이다. 구역별로는 △남측지구(서산·태안)는 ‘화합과 상생발전의 공간’으로 △동측지구(서산)는 ‘체험과 역동적인 활동 공간’으로 △서측지구(태안)는 ‘조용한 삶과 휴식의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인기기사

1
서산시 축구로 세대 간 우정의 금자탑 세우다!
서산시 축구로 세대 간 우정의 금자탑 세우다!
‘제1회 서산시체육회장기 2060 축구대회’가 지난 19일부터 20일까지 이틀간 서산종합운동장 및 보조경기장에서 서산시 2개부 13개팀 300여 명의 선수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서산시체육회에서 주최하고 서산시축구협회(회장 김창덕)에서 주관하는 이번 축구대회는 서산시 승격 30주년을 기념하여 처음으로 개최되는 대회로 더욱 의미가 있다. 300여 명의 선수들은 첫 우승트로피에 클럽 이름을 새기기 위해 어느 때보다 더 열성적으로 경기에 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2060 축구대회’는 다른 대회에 활발한 참여가 가능한 30대와 40대를 제외하고 20대와 50·60대 축구동호인들에게 더 많은 출전 기회를 주기 위해 만든 대회이다. 20대는 연생별로 나누기 때문에 더 치열히 경기를 치렀고, 50·60대는 클럽별로 화합을 다지는 경기가 되었다. 20대부 160명과 50·60대부 140명의 선수들이 참여하는 경기는 크게 클럽부와 연령부로 치러졌다. 50·60대 클럽부 경기는 첫날 예선과 본선으로 1위가 결정됐으며, 20대 연령부 경기는 첫날 리그예선전을 거치고 둘째날 8강전부터는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됐다. 대회결과 50·60대 클럽부에서는 하나축구회가 우승을, 우리FC가 준우승, 서령축구회와 일심축구회가 공동3위를 차지했으며, 20대 연령부에서는 93년생이 우승을, 95년생이 준우승, 91년생과 94년생이 공동3위를 차지했다. 대회에 참가한 한 선수는 “날씨가 선선해서 뛰기에 좋았고 서산종합운동장의 천연 잔디도 잘 관리되어 있어 안전하고 즐겁게 경기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매년 대회에 참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시 체육회 관계자는 “이번 대회를 통해 마음껏 기량을 발휘하고 동호인 간 우정과 화합을 다지는 시간 보내시길 바란다”며 “첫 대회를 시작으로 매년 2060 축구대회에 축구동호인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서산시는 체육 동호인들의 참여를 활성화하고 대관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하여 금년 9억 원을 투자하여 보조 구장을 인조 잔디로 교체하였다.
2
서산시, 공공장소 무료 와이파이 제공
서산시, 공공장소 무료 와이파이 제공
서산시(시장 맹정호)에서는 중앙호수공원, 동부시장, 솔빛공원, 문화회관, 서산공용버스터미널, 대산버스터미널, 시민체육관, 해미종합시장 일원에서 시민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무료 공공와이파이 확대 구축사업은 민선7기 맹정호 서산시장의 공약사항으로, 서산시 주요 공공장소에 초고속 무료 와이파이망 구축을 통해 시민 누구나 무료로 무선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해 도시경쟁력을 향상시키고, 시민 간 정보격차를 해소하기 위해 추진됐다. 서산시 공공와이파이는 와이파이 홍보스티커‧전광판이 부착된 공공장소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특정 이동통신사 구분 없이 개인휴대폰 무선 네트워크 설정에서 "Seosan Free Wifi"라는 식별자(SSID)를 선택하여 사용하면 된다. 공공와이파이가 제공되는 상세 장소는 서산시 홈페이지(www.seosan.go.kr)에서 “공공와이파이”를 검색해 확인할 수 있다. 다만, 누구나 접속 가능한 공공와이파이 서비스의 특성상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민감한 개인정보 입력이나 금융거래는 피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무료 공공와이파이 서비스 개시로 시민들의 가계 통신비 부담이 줄어들고, 지역·계층 간 정보 격차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많은 시민들이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무료 공공와이파이 서비스 지역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산시에서는 자체 확충사업뿐만 아니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화체육관광부 및 한국관광공사에서 추진한 와이파이 확대 사업에 적극 참여해 시내버스, 주요 관광지 등 114개소(공공장소 37개소, 관광지 10개소, 시내버스 67대)에 무료 와이파이를 설치해 관광객 및 시민들의 인터넷접근성 향상과 통신비 절감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4
도민 80%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찬성”
도민 80%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찬성”
충남도가 해양신산업 핵심 과제 중 하나로 중점 추진하고 있는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사업에 대해 도민 10명 가운데 8명이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최근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도내 거주 만 19세 이상 남녀 830명을 대상으로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관련 도민 여론조사(표본오차 ±3.4%p·신뢰수준 95%)’를 실시, 그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은 세계 5대 갯벌 중 하나로 국내 유일 해양생물보호구역인 가로림만을 자연과 인간, 바다와 생명이 어우러진 명품 생태공간이자 지역 관광의 거점으로 만들기 위한 사업이다. 양승조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11번째 전국경제투어 본행사로 지난 10일 도청에서 개최한 ‘충남 해양신산업 발전 전략 보고회’를 통해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을 핵심 과제로 발표했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구체적으로 보면,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에 대해 응답자의 80.5%는 찬성을 표했으며, 10.9%는 반대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그러나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사업에 대한 인지도는 41.7%로 다소 떨어졌다. 국가해양정원 조성 시 중요 요소로는 56.4%가 보전 및 생태탐방관광지 조성을 꼽았으며, 현 형태 유지(19.9%)와 낙후지역 인프라 조성(18.3%)이 뒤를 이었다. 조성 후 방문 의향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78.1%가 방문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관심없다는 응답은 16.7%에 머물렀다. 가로림만 자체에 대한 인지도는 55.9%로 미인지(44.1%)보다 11.8%p 높았다. 가로림만이 해양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점에 대한 인지도 역시 57.7%로 미인지(42.3%)보다 15.4%p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가로림만과 관련해 연상되는 것을 묻는 질문에 대한 답(복수응답)은 서해바다(35.8%)와 세계 5대 갯벌(32.4%), 해양보호구역(29.1%), 조력발전(26%), 어촌체험마을(20.1%), 국가해양정원(13.9%), 감태(10.6%), 점박이물범(7.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해양생태계 보호 중요성에 대해서는 도민 92.3%(매우 중요 66.1%, 중요한 편 26.2%)가 동의의 뜻을 표했으며, 중요하지 않다는 답은 1.0%에 불과했다. 도와 시·군의 해양생태계 보전 및 관리에 대해서는 잘한다는 긍정적인 평가(20.9%)가 잘못한다는 부정적인 평가(13.0%)보다 높았다. 도는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사업 추진에 활용할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가로림만은 수많은 생명을 품은 갯벌과 바다로 우리의 삶을 풍요롭게 하고 있으나, 환경오염 등 각종 위협으로부터 자유롭지 못한 것이 현실”이라며 “닫힌 하구를 열고 갯벌을 되살려 가로림만을 세계적인 해양생태관광 거점이자 발전 동력, 국가적 휴식공간으로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가로림만은 1만 5985㏊의 면적에 해안선 길이는 162㎞, 갯벌 면적은 8000㏊에 달하며, 해역에는 4개 유인도서와 48개 무인도서가 있다. 도는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사업을 통해 △국가해양정원센터 △가로림만 생태학교 △점박이물범 전시홍보관 △해양문화예술섬 △해양힐링 숲 △등대정원 △가로림만 전망대 △가로림만 둘레길 △식도락 거리 등을 도입할 예정이다. 구역별로는 △남측지구(서산·태안)는 ‘화합과 상생발전의 공간’으로 △동측지구(서산)는 ‘체험과 역동적인 활동 공간’으로 △서측지구(태안)는 ‘조용한 삶과 휴식의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