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사회적 배려계층 일자리창출』협약 체결

사회적 약자 일자리 33개 창출
기사입력 2019.02.11 17:36 조회수 7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  이하  서부발전)은 2월 11일(월)  평택시에 소재한  ‘동방사회복지회’에서 『사회적 배려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한 민관협력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 좌측→우측 ①/②/③/④/⑤/⑥ 

             ①평택지역 자활센터장 김양수  /  ②평택복지재단 이사장 김기성  /  

             ③한국서부발전 평택발전본부장  최용범 /④평택시 사회복지국장 이광형 /  

             ⑤동방복지타운 대표 김현기 /  ⑥장애인부모 평택지회장 최중경  

이날 협약식에는 서부발전・평택시・한국장애인부모회・평택복지재단 등 6개 기관이 참여하였으며,  ‘19년 상반기 사회적  협동조합 설립을 통한 세차장 및 카페 운영사업으로 총 33명의 사회적 배려 계층을 고용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서부발전은 초기 투자비와  경영자문,  평택시와 복지재단 등은  자활근로자 인건비 지원・사업 부지제공・직업훈련을 맡게 된다.  

          

         ▲ 좌측→우측 ①/②/③/④/⑤/⑥

             ①평택지역 자활센터장 김양수 /  ②평택복지재단 이사장 김기성 /  

             ③한국서부발전 사장 김병숙 /④평택시 사회복지국장 이광형 /  

             ⑤동방복지타운 대표 김현기 /  ⑥장애인부모 평택지회장 최중경  

특히,  주목할 점은 최근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서부발전의 사회적 배려계층을 위한 조용한 선행이 일회성이 아닌 내실과 진정성을 더함에도 결코 소흘함이 없었다는  점이다.

서부발전은 지난해 이미 평택 발전소 사택에  부지를 제공해 장애인과 자활근로자를 위한 친환경 세차장 1호점을 성공적으로 운영해 사회적 일자리  11개를 창출해 왔다.

          

또한,  세차장  1호점 운영을 거울삼아 발달장애인의 작업능력  보완을 위한 자활근로자 고용병행,  초기 안정을 위한  마케팅・판로제공,  일자리의 지속성 확보를  위한 사회적 협동조합 모델을 고안해 낸 점은 향후 오픈될 2・3호점 세차장과 세차장 2층에 자리잡을 나눔카페에도 적용 될  계획이다.  

한편,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이번 프로젝트는 각기 다른 설립목적을 가진  단체와 기관들이 협업을 통해 사회적 약자의 든든한 사회진출 발판을 제시한 지속가능한 성공 모델이다”라며 “앞으로도 서부발전은 사회적 일자리 발굴을 위한  다양한 형태의 협업모델을 깊이있게 고민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가대현 기자 sbc789@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산방송 & sbc789.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