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인 '저항시인 심훈'

‘먼동이 틀 때’ 직접 감독해 올해 민족영화상 선정
기사입력 2019.02.11 13:32 조회수 40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021173030.jpg

▲영화 _먼동이 틀 때 

일제  강점기 저항시‘그날이  오면’을  쓴 시인이자 독립운동가,  농촌계몽소설  ‘상록수’의  저자로 알려진 심훈(1901~1936)이  최근 영화인으로서의 삶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1월  30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제10회  올해의 영화상에서 ‘먼동이  틀 때’가  민족영화상으로 선정됐다.

‘먼동이  틀 때’(원작  심훈)는  1927년  계림영화사에서 제작된 영화로 심훈이 감독을  맡았으며,  신일선,  강홍식이  주연배우로 출연했다.

이  영화는 1920년대  암담한 일제식민지하의 사회를 배경으로 억울한 누명으로 인해  좌절하는 광진과 이상향을 찾아서 먼 길을 떠나는 남녀를 내용으로 매우 사실적인  인물의 묘사를 통해 무성영화시대 한국영화의 대표적인 작품 중 하나로 꼽힌다.

실제로  1936년  11월  발간된 잡지 ‘삼천리’의  제8권  11호에서  나운규는 우리  영화계의 3대  명작 중 하나로 ‘먼동이  틀 때’를  꼽았으며,  장화홍련전의 이명우  감독도 ‘아리랑’,  ‘춘풍’과  더불어 ‘먼동이  틀 때’를  꼽아 당시 영화계에서의  위상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런데  심훈선생은 영화를 감독하기만 한 건 아니었다.  그는  ‘먼동이  틀 때’를 감독하기  이전인 1926년에  제작된 영화 ‘장한몽’에서  후반기 남자 주인공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특히  그는 요절하기 1년  전인 1935년  1월  잡지 ‘중앙’의  문답록 설문에서 본인의  어렸을 적 꿈을 배우라고 할 정도로 영화에 대한 꿈과 열정이 가득했으며,  이러한  열정은 영화평론으로 이어져 무려 36개의  평론을 남기기도 했다.

이런  그의 영화인으로서의 뜨거운 삶은 독립운동 100주년을  기념하는 올해 민족영화상  수상으로 새롭게 조명을 받게 됐다. 

당진시청  장승률 학예연구사는 “시인이자  독립운동가로서의 삶 이전에 심훈선생은  영화와 야구 같은 신문물에도 관심이 매우 깊은 신지식인이었다”며 “올해  한국영화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선생의 다양한 활동과 업적을 알릴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의 영화상은 한국영화기자협회(영기협)이  주최하는 상으로 한국 영화산업 발전에 기어코자 2010년  만들어 졌으며,  올해는  한국영화 탄생 100주년과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역사와 문화의 다양한 의미를 재조명코자 ‘먼동이  틀 때’와  ‘아리랑’(1926년,  감독  나운규),  ‘사랑을  찾아서’(1928년,  감독  나운규)  3작품을  민족영화상으로 선정했다.

[가대현 기자 sbc789@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산방송 & sbc789.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