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좋은 이런 날은 돌아가신 엄마가 무척 생각 나는 하루 이다!

기사입력 2022.09.29 15:02 조회수 465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73515613_10215856697315152_964379329439989760_n.jpg
박경신(굿모닝정신건강의학과의원장/전문의/순천향대 의대 외래 교수)

날씨 좋은 이런 날은 돌아가신 엄마가 무척 생각 나는 하루 이다

내가 노인 대학 강의할 때 어르신들에게 꼭 하는 이야기이다 옛날에는 아파트 이름은 참 단순 간단 했었다. 현대아파트, 삼성아파트, 대우아파트 , 롯데아파트, 금호 아파트. 그런데 언제부터 자이, 래미안,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포레나 등 이름이 영어로 변하거나 어렵게 바뀌었다 .
 
왜 그런 줄 아시나요? 시어머니들이 아들 보고 싶다고 아들 집에 자꾸 찾아 와서 며느리들이 작당해서 찾아 오지 못하게 아파트 이름 어렵게 바꾼 거다.
 
아들 보고 싶으면 아들 집 가지 말고 아들 보고 오라고 하시라 . 그런 면에서 나의 어머니는 참 현명 했다. 아들 집 거의 안 오시고 오시면 주무시고 가시라고 해도 항상 바쁘다고 금방 가셨다. 80 넘은 백수 노인이 뭐 바쁜 일이 있겠는가? 날씨 좋은 이런 날은 돌아가신 엄마가 무척 생각 나는 하루 이다

[cbc충남방송 기자 sbc789@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주)충남미디어센터 cbc충남방송 & sbc789.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