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미벚꽃축제 기상악화(강풍, 우천)로 4월 13일로 개막식 연기

기사입력 2019.04.05 10:22 조회수 30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해미벚꽃축제추진위원회(위원장  김호용)에서는  긴급 임시회의를 개최하고 기상악화(강풍,  우천)  관계로 제3회  해미벚꽃축제를  당초 4월  6일과  7일에서 4월  13일과  14일로  연기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개막식은  4월  13일  오후 2시부터  개최되며 주민자치센터프로그램발표회,  벚꽃음악회,  한서대  공연,  불꽃놀이 등도 당초  시간대로 진행된다.

또 해미천  벚꽃길 걷기대회도 1시부터  5시까지  동일하게 진행되며 완주하는 500여명에게  기념품(에코백,  돗자리,  쌀1kg)도  증정할 예정이다.

          

김도형  해미면장은 “기상악화  등으로 불가피하게 축제 일정을 변경하게 되어 면민들 및 관광객에게 혼란이 야기되지 않도록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가대현 기자 sbc789@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산방송 & sbc789.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