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달래로 맞이하는 설레는 봄

제19회 면천진달래민속축제 이번 주말 열려
기사입력 2019.04.03 08:31 조회수 16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봄의 꽃 중 하나인 진달래가 물든 숲길을 걸어볼 수 있는  제19회  면천진달래민속축제가 오는 6일과  7일  이틀 간 당진시 면천면에 위치한  면천읍성 내 영랑효공원 일원에서 열린다.

          

국민들에게 진달래는 김소월 시인의 진달래꽃으로  친숙하지만 당진에서 진달래는  고려 개국공신 복지겸 장군과 그의 딸 영랑과 관련된 오랜 설화로도 유명하다.복지겸 장군이 병이 들어 온갖 약을 써도 병세에  차도가 없자 그의 딸인 영랑이  아미산에 올라 백일기도를 드리던 중 마지막 날 신령이 나타나 아미산의 진달래(두견화)를 따다가 안샘(옛 면천초등학교 뒤에 있는  우물)의 물로  술을 빚어 마시게 하면 병이 나올 것이라는 말을 듣고 만든 술이 바로 지난해  남북정상회담 만찬주로 쓰인 면천두견주(국가무형문화재  제86-2호)다. 

          

이번 민속축제에서는 이러한 역사적 의미를 담은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이 마련됐다.

6일  축제 첫날에는 오전 10시  진달래 사생대회를 시작으로 면천두견주 공개행사와 진달래 비빔밥 나눠  먹기,  남북화합  대공연,  진달래  국악대전,  진달래 청소년  가요&페스티벌 등의 행사가  이어진다.

또한 7일에는 농악공연과 면천특산물 최저가  깜짝경매,  진달래 화전  맵시대회,  진달래  묘목 나눠주기,  진달래  화합 한마당 행사가 예정돼 있으며,  상설행사로  진달래 분재전시와 면천 특산물 홍보관,  키즈랜드,  진달래  음식 체험 등이  진행된다.

또한 부대 행사로 두견주 빚기체험과 두견주  시음,  승마체험,  느린 편지 보내기 등의  이벤트도 열릴 예정이다.

 

[sbc서산방송 기자 sbc789@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산방송 & sbc789.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